블로그 이미지
YS하늘나래

태그목록

공지사항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대학 기숙사


란코(20) 『그럼, 갔다 올게!』

코우메(19) 『란코, 어디 가?』

란코 『응? 오늘 작가님이랑 미팅 잡혀서 나갔다 온다고 했잖아. 모처럼 시작한 일이니까 기뻐해달라고 그랬는데...』

코우메 『미, 미안... 깜빡 잊어버렸어.』

란코 『정말... 노래 가사는 어떻게 외웠던 거야?』

코우메 『「신성한 눈」의 힘으로?』

란코 『!!! 그, 그, 그 시편에 자아낸 것은 과거의 모습, 아니 이게 아니라, 그런 건 졸업했다고 말했잖아! 몇 년째 놀리는 거야, 대체!』

코우메 『프로듀서한테 받은 구마모토 사투리 사전 1권... 여기 있는데...』

란코 『꺄악! 그건 버리라니까! 안 보여, 안 들려! 안 보여, 안 들려! 다녀올게!』

코우메 『자, 약속의 땅으로! (일이다, 일~)』

란코 『안 들려! (다다다다)』



346 프로덕션 신관 회의실


란코 『여기도 오랜만이네... 데뷔했던 때부터는... 벌써 6년이나 됐나...』

카에데(31) 『어머? 란코 양 아니니?』

란코 『아, 카에데 씨!』

카에데 『그래, 분명... 성가신 섬광이네, 였던가? 후훗.』

란코 『성가신 태야...ㅇ...이 아니라... 그런 거 졸업했어요, 이제.』

카에데 『그래? 아쉬워라. 어쩐지 옷도 수수한 옥수수색이더라니.』

란코 『그러니까 그건 잊어주세요. 이제는 아이돌도 아니고...』

카에데 『그래도 재밌었는데... 그런데, 그러면 무슨 일로 온 거니?』

란코 『그림 때문에...』

카에데 『그림...? 회사 출판업 계열사가 사업을 확장한다더니, 그러면 이번에 새로 뽑았다는 삽화가가... 란코 양?』

란코 『헤헤...』

카에데 『축하해. 오늘 일 끝나면 시간 있니?』

란코 『시간은 있는데요...』

카에데 『그러면 오늘 밤엔 축하주라도 사야겠는걸.』

란코 『으윽...』

카에데 『란코 양도 어른이니까, 술 정도는 마실 수 있지?』

란코 『그, 그야 그렇지만...』

란코 『(세기말 가희...!)』

카에데 『그럼 모처럼이니까, 오늘은 카에데 특.제. 신데렐라 칵테일로 대접해줘야겠네?』

란코 『히익...!』

카에데 『...라는 건 농~담! 안심해. 작은 잔에 자근자근 마실 테니까.』

란코 『휴우...』

(덜컥)

후미카(25) 『실례합니... 아, 두 분이서 얘기하시는 데 방해했나요?』

카에데 『어머, 후미카 양! 괜찮아요, 막 나가려던 참이었으니까. 그런데 그렇다는 건...』

후미카 『네. 이번 책의 편집자를 맡게 된 사기사와 후미카라고 합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란코 『아, 후미카 씨! 잘 부탁드릴게요!』

카에데 『돌고돌아 한 돌솥밥이네. 후훗.』

후미카 『네, 미시로 부사장님이 뜻한 바가 있으신지, 아이돌 출신들로 한 팀을 꾸리셔서...』

카에데 『아이돌 출신으로 한 팀이라면 나머지 한 명은... 작가... 작가... 아하.』

후미카 『카에데 씨도 책에 관심이 있으시면 같이 일해보시는 건 어떤가요? 자신 있으신 분야가 있으면 한 번 말씀드려 보겠습니다만.』

카에데 『뭐라도 괜찮은가요?』

란코 『(왠지 불안한 기분이...)』

후미카 『네. 다양한 분야로 진출하신다고 하니까요.』

카에데 『온천 기행 같은 것도 되나요?』

후미카 『네.』

카에데 『술집 탐방도?』

후미카 『그럼요.』

카에데 『유머집도?』

란코 『그건 제가 반대할 거예요.(단호)』

카에데 『슬퍼라... 그럼 난 먼저 가볼게요.』

후미카 『네. 안녕히...』

카에데 『그럼 란코 양?』

란코 『네?』

카에데 『야.미.노.마. (수고해~)』

란코 『꺄아아아악!



란코 『정말, 카에데 씨도...』

후미카 『한결같으셔서 좋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나저나, 슬슬 작가님이 오실 때가...』

란코 『후미카 씨는 작가님이 누군지 아는 건가요?』

후미카 『네. 란코 씨와도 친하신 분이랍니다.』

란코 『에? 친한 사람 중에 작가는 없... 아, 있다. 한 명.』

후미카 『오신 모양이네요.』

(덜컥)

후미카 『소개는 따로 하지 않아도 되겠죠? 이번 프로젝트의 작가님이시랍니다.』

란코 『역시...!』

아스카(20) 『오, 후미카와 란코였나. 이렇게 다시 보게 되다니, 회자정리가 세상의 이치이니 거자필반 또한 다르지 않다는 건가. 이래야 부사장의 취미에 어울릴 마음이 들지.』

란코 『(듣는 내가 부끄러워...!)』

후미카 『어라...? 두 분께는 팀원이 누구인지 연락이 가지 않았었나요?』

란코 『네. 방금 처음 알았어요.』

아스카 『왜 나를 선택했는지에 대한 얘기는 들었지만, 함께 할 동료에 대한 얘기는 없었어. 하지만 이렇게 너희들의 얼굴을 보니 그 뜻을 알 것 같아. 이런 구성이라면, 거대한 힘의 압력으로부터는 조금이나마 자유로울 수 있겠어.』

란코 『(부들부들)』

아스카 『음? 왜 그러지, 란코? 아직 진짜 추위와는 마주하기도 전인데, 벌써 추위라도 타는 거야?』

란코 『아, 아무 것도... 아니에요...』

후미카 『추우시다면 이불이라도 가져오는 게... 분명 휴게실에 이불이 있었죠?』

란코 『아뇨, 괜찮아요. 아니, 이불... 필요하긴 한데... 아니에요, 괜찮아요... (걷어찰 이불이 필요해요 후미카 씨!!!)』

아스카 『몸이 좋지 않다면 미리 말해주는 게 좋아. 책을 만든다는 것은 하나의 세계를 창조하는 작업. 유일신도 6일 만에 세상을 창조하고 하루는 쉬었는데, 그보다 하찮은 존재인 우리가 쉬지 않고 창세를 할 수는 없지. 창조주가 최선의 상황에서 그 힘을 다할 때 비로소 다른 이들에게 내보일 수 있는 세계를 만들 수 있는 법이야. 무리해서 초대의 창조주를 따라하려 할 필요는 없어.』

란코 『(이걸 이해하는 내가 미워!)』

후미카 『네. 아스카 씨 말씀대로 몸이 안 좋을 땐 쉬어주는 게 좋아요. 저희는 일정이 급한 것도 아니니까, 부담 갖지 않고 말씀해주세요.』

란코 『(...후미카 씨도 이해했어?!)』

란코 『저어... 아스카 씨?』

아스카 『왜 그러지?』

란코 『그... 분명, 그런 말투는 그만 두시기로... 지난번에 작가가 되기로 했을 때... 그만 두신다고...』

아스카 『아, 그래. 란코 너는 세상의 요구에 순응하기로 했었지. 나로서는 유감이지만, 그것 또한 너의 선택이라면 존중하겠어.』

란코 『그게 아니라, 분명 그 때 저랑 같이 그만 둔다고 하셨던 걸로...』

아스카 『그래. 잠깐 그렇게 결심했던 때가 있었지. 나의 본심을 숨기고 세상이 원하는 대로 살아가기로 말이야. 하지만 그 길은 틀렸었어. 그 길은 나에겐 갈 수 있는 길이 아니었던 거야.』

란코 『잠깐.』

아스카 『세상이 원하는 대로 따른 나에게 돌아온 건 과거보다 더한 간섭과 압력 뿐이었지. 물론 반역할 생각 따위 없는 하찮은 나였지만, 그냥 따라줄 수 있는 정도의 문제가 아니었어. 이대로는 원래의 나 자신을 잃고 만다,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가혹한 탄압이었지.』

란코 『어이.』

아스카 『이대로는 니노미야 아스카라는 이름마저 잊고 말 것이라는 생각에 이르러서야 나는 깨달았던 거야. 이름을 잊기 전에 내가 살던 세상으로 돌아가야한다고.』

란코 『센카와 치히로의 행방불명이잖아, 그거.』

아스카 『하지만 그것도 틀린 생각이었어. 돌아오고 나서보니, 세상이 나에게 원한 건 거기에 순응하는 게 아니었던 거지. 내가 느끼는 그대로의 목소리를 내는 나, 그런 나를 세상은 기다리고 있었어. 내가 지내던 자리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말이야.』

후미카 『맞아요. 출판사를 찾지 못해 헤매던 아스카 씨를 찾아가 도와주신 것이 부사장님이라고 했었죠. 숨은 명작을 찾아내는 그 안목에는 저도 감탄했어요.』

란코 『후미카 씨도 아스카 씨 말을 이해해요?』

후미카 『네. 시적인 표현을 많이 쓰셔서, 굉장히 좋아해요.』

란코 『(편집자도 글렀어!)』

아스카 『결국 하찮은 존재의 작은 목소리에, 세상을 울리는 힘이 있었단 이야기일 뿐이야. 아무래도 지금의 세상은 그런 걸 좋아하는 것 같고. 이래봬도 등단 작가야. 나의 목소리로 이 세상과, 그 속의 존재들이 꿈꾸는 환상을 노래한다. 나에게 이만큼 맞는 일도 없지.』

란코 『(휘청)』

아스카 『그러니 함께 잘 해보자고. 열네살 때부터 어른이 되기를 추구했던, 로스트 칠드런끼리 말이야.』

란코 『(털썩)』

후미카 『란코 씨? 란코 씨? 정신 차리세요! 란코 씨!』



그날 저녁, 346 프로덕션 근처 술집


란코 『여기 한 잔 더 주세요!』

카에데 『란코 양, 주량이 많이 늘었네. 신데렐라 칵테일에 취하던 귀여운 때도 있었는데.』

란코 『저, 도저히 맨정신엔 얘기 못할 것 같아요!』

아스카 『과거의 자신과 마주하는 것만큼 스스로를 시험하는 일도 없지.』

란코 『전 아스카 씨랑 마주하는 게 힘들어서 그러는 건데요!』

아스카 『너와 같은 로스트 칠드런이었던 내 모습에는 네 과거의 편린도 숨어있어. 그런 의미에서는 나와 마주한다는 건 과거의 너와 마주하는 것과도 같지. 그렇지 않아?』

란코 『아아, 진짜! 이불! 이불도 하나 갖다 주세요!』

카에데 『이 두 사람이라면 정말 시적인 서적이 나올 것 같아.』

후미카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란코 씨라면 분명, 아스카 씨가 생각한 세상을 완벽하게 그려낼 수 있을 거에요.』

카에데 『그리고 그걸 내가 노래하면 되는 거려나?』

후미카 『세기말 가희와의 콜라보레이션인가요? 그건... 먹힐 것 같네요. 한번 말씀 드려봐야겠어요.』

카에데 『부탁할게요. 세기말 가희의 이름을 걸고 말하는데, 분명히...』

란코 『그-러-니-까- 시간이 흐르고 시대가 새로워질 때 그것을 받아들여야 우리도 전진할 수 있는 것! 왜 빛의 세계로 나오질 못하고 계속 어둠 속을 헤매이는가!(나이를 먹었으면 중2병 털어낼 때도 됐잖아요!)』

아스카 『그걸 빛이라고 정의한 것도 그쪽 세상이지. 그리고 설령 그 세계가 정말 빛의 세계라고 하더라도, 사람이 빛 아래에서만 살아갈 수는 없어. 빛과 희망 속에서 살던 사람이 어둠과 절망으로 떨어질 때도 있는 법이지. 네가 말한 대로 그 세상이 빛이고 내가 있는 세상이 어둠이라면, 나는 어둠 속에 살면서, 빛의 세계에서 떨어진 사람들이 그들의 세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다독여주는 역할을 감내하겠어.』

란코 『아아 정말!!! 여기, 악마의 꿀을 계속 대령하라!』

카에데 『사장님, 아까 마시던 칵테일 하나 더 달래요.』

란코 『동포여! 그대는 왜 시대의 흐름을 보지 못하는가!』

아스카 『시대가 흐르더라도, 빛의 뒤에 어둠이 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아. 네가 그렇게 말하더라도, 빛의 저 너머로 나아갈 용기가 없는 겁쟁이인 나는, 여기에 남아 있을 수밖에 없어.』

란코 『끄으으... (털썩)』

카에데 『분명히 엄청 재미있는 책이 나을 것 같으니까. 후훗.』


끝.

신고
이전 1 2 3 4 5 6 7 8 ··· 7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