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YS하늘나래

태그목록

공지사항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정령의 화원]에 들어왔다.)



(수많은 들꽃이 핀 가운데에 가지런히 양손을 모은 소녀가 서있다. 옷깃과 땋아내린 머리가 바람을 맞아 흩날린다. 정령일까?)



??? "아아. 내 이름은 아스카, 꽃의 정령 아스카. 이곳의 들꽃들을 보살피고 있지. 너는 어떤 꽃을 찾아 이곳에 왔지?"


(상황을 설명했다)


아스카 "타천사를... 찾고 있다고? 아아, 란코를 말하는 건가. 그렇다면 아까 지나가는 걸 보긴 했지만... 란코의 행방을 누군지도 모르는 자에게 알려줄 수는 없어. 어쨌든 그 아이는 쫓기는 몸이니까. 네가 란코를 쫓는 신의 끄나풀이 아니라고 증명할 수 있나?"


(란코가 남기고 간 스케치북을 보여주었다.)



아스카 "이건... 란코의 그리모어...? 어떻게 이걸... 그렇다면 네가, 란코가 말했던 「눈」을 가진 자... 「구원자」라고?"


(명함을 내밀었다)


아스카 "신의 적대자, 「우상」Idol 을 만드는 자..."


아스카 "그래. 너라면, 란코를 그 「저주의 순환」에서 구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군."



아스카 "좋아. 란코는 저쪽으로 갔어. 그리고..."



(아이템 「정령의 꽃잎」을 얻었다!)


아스카 "혹시 도움이 필요하면 이 꽃잎에 대고 내 이름을 부르도록 해. 나는 들꽃이 있는 곳 어디든 갈 수 있으니까. 란코를 구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돕겠어."


아스카 "꽃의 정기가 너희를 지켜주기를."


(란코의 행방을 알았다!)


To be continued... (뻥)

신고